▒   한국시 감상   ▒  

엄마를 부르는 동안-이해인  

<늘푸른나무/한국시 감상/2010년 5월>

엄마를 부르는 동안 -이해인


엄마를 부르는 동안은
나이 든 어른도
모두 어린이가 됩니다

밝게 웃다가도
섧게 울고

좋다고 했다가도
싫다고 투정이고

변덕을 부려도
용서가 되니
반갑고 고맙고
기쁘대요

엄마를 부르는 동안은
나쁜 생각도 멀리 하고
죄를 짓지 않아 좋대요

세상에 엄마가 있는 이도
엄마 없는 이도
엄마를 부르면서
마음이 착하고 맑아지는 행복
어린이가 되는 행복!

이해인 시집 <작은 기쁨>에서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40   다부원에서-조지훈  5050
39   오월에-용혜원  1869
38   엄마를 부르는 동안-이해인  1956
37   내가 살 집을 짓게 하소서-이어령  2349
36   봄 비-이수복  3004
35   사랑하는 별 하나-이성선  10013
34   눈 내리는 언덕-김한철  2002
33   소망의 시 1 -서정윤  3381
32   행복-유치환  7175
31   달, 포도, 잎사귀-장만영  3629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