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이듦"의 지혜   ▒  

2015/5/28(목)
눈부신 노년, 그 새로운 시각에 부쳐-김열규  

<늘푸른나무/이달의 화두/2013년 8월 1일>

눈부신 노년, 그 새로운 시각에 부쳐-김열규


드맑은 가을날, 서산마루가 저무는 그 한 때!

그렇게 황홀할 수가 없다. 그렇기에 황혼은 황홀이다. 너무나 아름답다. 마음에 사무치게 곱고 야무지다. 우리 인생의 황혼도 황홀할 수 있다. 그래야 한다.

누구나 겪을 노년은 서산마루의 노을 같기를 바라고 있다. 저무는 것의 지극한 아름다움. 그게 바로 노을이고 황혼이듯이 우리 삶의 저묾인 노년 또한 그러고 싶다.

저무는 노을의 햇살은 아침 해돋이의 빛살에 능히 견주어질 것이다. 조금도 뒤질 기색이 없다. 일몰의 아름다운 기운이 일출의 그것과 어금버금하다는 것. 그건 노년의 뜻을, 또는 노년의 기(氣)를 다시금 추슬러 생각하게 한다.

노년이라는 인생 황혼이 석양의 빛으로 물들고 석양의 기운으로 율동하기를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싶다. 그래서 노년이 마지막 성취와 결실을 향한 열정이기를 바라고 싶다.

저무는 노을은 취하도록 해맑다. 서두르지 않고 고즈넉하다. 그래서 아침 노을과는 다르다. 저녁노을은 잔잔하고 차분하다. 고요하고 넉넉하다. 안존(安存)하고 평화롭기가 이를 데 없다. 그건 노년의 가장 바람직한 마음 자세와 꼭 같다.

거기에 가락이 울린다면 아다지오이다. 알레그로도 아니고 비바체도 아니다. 안단테이다. 그나마 안단테 칸타베리이다.

노년 또한 그렇게 정숙하게, 진중하게 아름다운 가락이 그 핏줄 속에서 울림하고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싶다. 그래야 위대한 교향곡의 마지막 악장을 마무리하는 코다처럼 장려하게 숨결이 율동하는 나이, 그게 노년일 수 있을 것이다.

뿐만 아니다. 노년이 지향하고 이룩해낼 것이 또 있다. 그건 순연히 백발이 말해주고 있다. 흔히들 ‘성성백발(星星白髮)’이란 말을 노인들에게 쓴다. 희디흰 은빛의 눈부신 머리카락. 그게 바로 성성백발이다. 이때 성(星)은 ‘희고 또 흰 성’이라고 읽는다. 그러나 누구나 알다시피 성은 원래 별을 가리키는 한자이다.

그렇기에 성성백발을 머리에 인 사람의 겉모습은 한겨울 백설에 싸인 태산 같고 속마음은 한여름 밤 은하수의 별빛과도 같은 것이다. 노년은 높다랗게 고갯마루에 싸인 백설처럼 장엄하면서도 밤하늘에 높이 뜬 샛별처럼 은은할 수 있을 것이다.

노을빛 같고 흰 눈빛 같고, 또 별빛 같은 나이. 그게 노년이다. 세 가지 빛살을 더불어 하나로 누리고 있는 나이. 그게 바로 노년이 되게 하고 싶다. 그래서 노년은 ‘삼광(三光)의 나이’, 이를테면 ‘세 가지 빛의 나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노숙(老熟)! 그건 삶이 완벽하게 성숙한 것을 의미한다. 그렇기에 노년은 잘 익은 가을 과일 같은 향기를 풍길 수 있다.

노련(老鍊)! 그것은 솜씨나 재주가 최고의 경지에 다다라 있는 것을 뜻한다. 그렇기에 젊어서 일찍히 이루지 못한 것을 이제 비로소 이룩해내는 나이, 그게 노년이다.

노장(老壯)! 그것은 노숙과 노련을 겸하면 누구든 나이들어서 오히려 건장(健壯)할 수 있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나이 들 만큼 들고, 또 먹을 만큼 먹은 사람들, 누구나 노숙과 노련과 노장의 ‘삼로(三老)’를 스스로 겸할 수 있다는 것을 가슴에 새기고 싶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를 적극적으로 마음먹고 싶다.

그러니까 노년이라고 기가 죽을 것은 없다. 숨죽일 턱도 없다. 기세가 꺾이다니 그건 말도 안 된다. 웅쿠려도 안 되고 움츠려도 안 된다. 죽쳐서 물러앉는 것은 금물이다. 가슴을 펴고 당당하자. 눈 부라리고 우뚝하자. ‘삼광’을 겸한 ‘삼로’의 나이. 그것은 새로운 시작이다. 새로운 장도(壯途)이다.

기로(耆老). 그 멋진 말! 예순을 넘겨야 기로라고 하는데, 여기서 기(耆)는 ‘힘셀 기’이고 ‘즐길 기’이다. 예순을 넘어서 비로소 장사처럼 힘깨나 쓰고 예순을 넘어서 비로소 삶을 즐길 수 있는 경지에 드는 것. 그것이 바로 기로이다.

?‘노년에 들어서 당연히 더한층 건장함’을 위해서

인생 백세!
푸른 노년 공화국!

크게 외쳐 보자!

김열규 지음 <노년의 즐거움>에서 (ViaBook Publisher 간행)

*김열규(1932- )-경남 고성 출생으로 서강대학교 국문과 교수 등을 역임한 한국학의 석학. <한국인의 자서전> 등 한국학에 관한 저서들이 다수 있으며 1991년에 낙향하여 노년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작성일조회
18   어느 할아버지의 마지막 편지-제임스 폴레너건 05/28-20:36  850
17   '나이듦'의 미학 05/28-20:33  3501
16   눈부신 노년, 그 새로운 시각에 부쳐-김열규 05/28-20:30  1015
15   삶의 흔적을 남기세요-안셀름 그퀸 05/28-18:57  778
14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77세 나이, 아직도 할 수... 05/28-18:54  886
13   노년의 아름다움 05/28-18:52  896
12   당신이 원하는 나이로 살아라 -죤 고든 05/28-18:47  783
11   좋은 노인의 성품 05/28-18:45  786
10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아쉬워하는 일들 05/28-18:43  814
9   은퇴 이후의 삶도 멈추지 말라-죤 파이퍼 05/28-18:41  90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