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이듦"의 지혜   ▒  

2015/5/28(목)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77세 나이, 아직도 할 수 있다.>  

<늘푸른나무/생각의 문을 여는 글/2009년 1월>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77세 나이, 아직도 할 수 있다.>

해리 리버맨 이야기

29세의 나이에 단돈 6달러를 가지고 폴란드에서 미국으로 건너왔습니다.

처음에는 할렘가의 유대인 지역에서 현금출납원으로 출발했고
열심히 노력한 덕에 장사가 잘 되어 11년 만에 상당한 부자가 되었으며
77세가 되는 해에 은퇴하여 조용한 삶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노인학교에 나가서
잡담을 하거나 체스를 두는 것이 고작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가로이 노인클럽에서 체스 상대를 기다리고 있는데
클럽의 젊은 봉사자가 다가와 말을 붙였습니다.
"그냥 그렇게 앉아 계시느니 미술실에나 가서 그림이나 그리시지요?"

그러자 해리 리버맨은 조금 당황해서 이렇게 물었다.

"내가 그림을? 나는 붓 잡을 줄도 모르는데......."

"그야 배우면 되지요?"

"그러기엔 너무 늦었어. 나는 이미 일흔이 넘었는걸."

"제가 보기엔 할아버지의 연세가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할아버지의 마음이 더 문제 같은데요."

젊은이의 그런 핀잔은 곧 그 할아버지로 하여금 미술실을 찾게 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생각했던 것만큼 어렵지도 않았으며
더욱이 그 연세가 가지는 풍부한 경험으로 인해
그는 성숙한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습니다.

붓을 잡은 손은 떨렸지만 그는 매일 거르지 않고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습니다.

이 새로운 일은 그의 마지막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장식해 주었습니다.

그가 바로 평론가들이 '미국의 샤갈'이라고 극찬했던
'해리 리버맨'(Harry Lieberman, 1880-1983)입니다.

리버맨은 "내가 죽은 다음에도 나의 그림들이 이곳에 남아 있어 사람들을 기쁘게 할 수 있다는 것은 하늘이 주신 축복이다"고 하였습니다

그는 이후 많은 사람들의 격려 속에서 죽을 때까지 수많은 그림을 남겼으며
백 한 살, 스물 두 번째 전시회를 마지막으로 삶을 마쳤습니다.

사람의 인생은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50 이나 60 이 된 사람들은 자신들이 이미 나이가 너무 많아
무엇을 새롭게 시작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오히려 남은 시간이 더 많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왜 하지 않을까요?

생각을 바꾸면 인생이 달라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혹시 여러분 중에서도 '이미 늦었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까?

아주 용기가 필요합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라든가 , '너무 늦지 않았을까?"
등의 생각은 떨쳐 버려야 합니다.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하는 사람, 남들이 포기해 버린 것을 하는 사람이
용기 있는 사람입니다.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작성일조회
16   눈부신 노년, 그 새로운 시각에 부쳐-김열규 05/28-20:30  1016
15   삶의 흔적을 남기세요-안셀름 그퀸 05/28-18:57  779
14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77세 나이, 아직도 할 수... 05/28-18:54  888
13   노년의 아름다움 05/28-18:52  896
12   당신이 원하는 나이로 살아라 -죤 고든 05/28-18:47  783
11   좋은 노인의 성품 05/28-18:45  787
10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아쉬워하는 일들 05/28-18:43  815
9   은퇴 이후의 삶도 멈추지 말라-죤 파이퍼 05/28-18:41  902
8   더 행복해지려면 50세는 넘겨야 05/28-18:38  766
7   나이 듦의 즐거움을 느껴보세요-안셀름 그륀 05/28-18:32  86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