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달의 기도   ▒  

새해 새 아침 - 이 해 인 수녀  
<늘푸른나무/명상과 기도/2019년 1월>

새해 새 아침 - 이 해 인 수녀

새해의 시작도
새 하루부터 시작됩니다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겸손히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아침이여
어서
희망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사철 내내 변치 않는
소나무빛 옷을 입고
기다리면서 기다리면서
우리를 키워온 희망
힘들어도 웃으라고
잊을 것은 깨끗이 잊어버리고
어서 앞으로 나아가라고
희망은 자꾸만 우리를 재촉하네요
어서
기쁨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오늘은 배추밭에 앉아
차곡차곡 시간을 포개는 기쁨
흙냄새 가득한
싱싱한 목소리로
우리를 부르네요
땅에 충실해야 기쁨이 온다고
기쁨으로 만들 숨은 싹을 찾아서
잘 키워야만 좋은 열매 맺는다고
조용조용 일러주네요
어서
사랑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언제나
하얀 소금밭에 엎드려
가끔은 울면서
불을 쪼이는 사랑
사랑에 대해
말만 무성했던 날들이 부끄러워
울고 싶은 우리에게
소금들이 통통 튀며 말하네요
사랑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팽개쳐진 상처들을
하얀 붕대로 싸매주라고
새롭게 주어진 시간
만나는 사람들을
한결같은 따뜻함으로 대하면
그것이 사랑의 시작이라고 -
눈부신 소금꽃이 말을 하네요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설레이는 첫 감사로 문을 여는 아침
천년의 기다림이 비로소 시작되는
하늘빛 은총의 아침
서로가 복을 빌어주는 동안에도
이미 새 사람으로 거듭나는
새해 새 아침이여 

이해인(李海仁, 본명 : 이명숙, 1945년~ )은 천주교 수녀이자 시인이다. 민들레의 영토(가톨릭출판사/1976),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분도출판사/1979)를 위시해 수 십권의 시집과 기다리는 행복( 샘터 사/2017) 등 10여권의 산문집 등이 있다. 2008년 직장암 판정을 받아 10년째 투병생활을 하면서도 계속해서 창작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199   사순절의 일상기도 / 작자 미상  201
198   두려움을 느낄 때 드리는 기도  217
197   새해 새 아침 - 이 해 인 수녀  224
196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위한 사랑의 기도 -이 채  187
195   12월의 기도-조규옥 시인  216
194   감사합니다, 하나님!--헬렌 스타이너 라이스  264
193   원수를 사랑할 수 있게 해 주옵소서.  229
192   말 없는 기도-마사 스넬 니컬슨  259
191   재난의 때를 맞아 드리는 기도.  270
190   희망을 바라는 기도 희망을 바라는 기도 희망을 ...  240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