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기도-조규옥 시인  
<늘푸른나무/명상과 영성/2018년 12월>

12월의 기도

마지막 남은 달력 한 장이 
차가운 겨울 바람에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뒤돌아보면 
낮은 곳으로 내려가겠다는 
다짐은 간 곳 없고 
높은 곳으로 오르려고 
버둥대며 살아온 삶이었습니다 
이제 참회의 촛불을 켜렵니다 
어려운 자들과 
고통받는 자들에게
열리지 않았던 가슴을 
마지막 남은 
단 며칠만이라도 활짝 열어 
그들과 함께 하게 하소서 
겨울 숲 빈 나뭇가지에 
밝게 스미는 햇살처럼 
저마다의 가슴속에 
한 줄기 사랑의 빛이 스미어
오래도록 머물게 하소서 
그리하여 모두가 
희망으로 가득 찬 
새해를 맞이하게 하소서

(조규옥·시인)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