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없는 기도-마사 스넬 니컬슨  
<늘푸른나무/영성과 명상/2018년 11월>

말 없는 기도
마사 스넬 니컬슨

때때로 나는 말로 기도하지 않습니다.
내 손으로 내 마음을 취해
주 앞에 올려놓습니다
그가 이해하심으로 나는 기쁩니다.
때때로 나는 말로 기도하지 않습니다
주님의 발 앞에 영혼의 고개를 숙이고
주님의 손을 내 머리에 얹게 하여
우리는 조용하며 담콤하게 사귐을 나눕니다.
때때로 나는 말로 기도하지 않습니다.
피곤해진 나는 그냥 쉬기만을 바랍니다
내 약한 마음은 구주의 온유한 품속에서
모든 필요를 채웁니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