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단풍나무 아래서 -  

<늘푸른나무/문화산책/2013년 10월>

단풍나무 아래서

사랑하는 이를 생각하다
문득 그가 보고 싶을 적엔
단풍나무 아래로 오세요

마음속에 가득 찬 말들이
잘 표현되지 않아
안타까울 때도
단풍나무 아래로 오세요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세상과 사람을 향한 그리움이
저절로 기도가 되는
단풍나무 아래서
하늘을 보면 행복합니다.
별을 닮은 단풍잎들의
황홀한 웃음에 취해
나의 남은 세월 모두가
사랑으로 물드는 기쁨이여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100   신년시-조병화  3187
99   갈대-신경림  1610
98   단풍나무 아래서 -  1518
97   가을편지-박송죽  1648
96   9월의 시-문병란  2336
95   8월 한낮-홍석하  1709
94   용혜원-팔월의 무궁화  1665
93   7월-홍윤숙  1432
92   휴전선-박봉우  2627
91   아버지-이원수  1922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