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아버지의 마음-김현승  

<늘푸른나무/문화산책/2011년 6월>

아버지의 마음-김현승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 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저녁 바람에 문을 닫고
낙엽을 줍는 아버지가 된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아버지는 어린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어린 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아버지의 동포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이 도리수도 있지만. . .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 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의 때는 항상 씻김을 받는다.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로 . . .

<절대고독> 1970년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56   7월-이오덕  2404
55   믿음에 관하여-임영석  1741
54   아버지의 마음-김현승  2278
53   초토(焦土)의 시-구 상  1456
52   오월-피천득  6050
51   부활절에-김현승  2129
50   봄은 고양이로다-이장희  2425
49   개나리-이해인  2071
48   조병화의 <해마다 봄이 되면>  2853
47   흔들리며 피는 꽃-도종환  2207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