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기도할 때 내 마음은-이해인  

<늘푸른나무/이달의 시/2010년 9월>

기도할 때 내 마음은-이 해 인

 

1.
기도할 때 내 마음은 바다로 갑니다
파도에 씻긴 흰 모래밭의 조개껍질처럼 닳고 닳았어도
늘 새롭기만 한 감사와 찬미의 말을 한꺼번에 쏟아 놓으면
저 수평선 끝에서 빙그레 웃으시는 나의 하느님

2.
기도할 때 내 마음은 하늘이 됩니다
슬픔과 뉘우침의 말들은 비가 되고
기쁨과 사랑의 말들은 흰 눈으로 쌓입니다
때로는 번개와 우박으로 잠깐 지나가는 두려움
때로는 구름이나 노을로 잠깐 스쳐가는 환희로
조용히 빛나는 내 기도의 하늘
이 하늘 위에 뜨는 해, 달, 별, 믿음, 소망, 사랑

3.
기도할 때 내 마음은 숲으로 갑니다
소나무처럼 푸르게
대나무처럼 곧게 한 그루 정직한 나무로 내가 서는 숲
때로는 붉은 철쭉꽃의 뜨거운 언어를
때로는 하얀 도라지 꽃의 청순한 언어를 피워 내며
한 송이 꽃으로 내가 서는 숲
사계절 내내 절망을 모르는 내 기도의 숲에 서면
초록의 웃음 속에 항상 살아계신 나의 하느님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45   저무는 바다를 머리맡네 걸어두고-이외수  1710
44   가을 산-용혜원  1427
43   기도할 때 내 마음은-이해인  2052
42   다시, 자유여- 이철범  2053
41   무명 학도병이 어머님께 쓴 글  1976
40   다부원에서-조지훈  4711
39   오월에-용혜원  1757
38   엄마를 부르는 동안-이해인  1793
37   내가 살 집을 짓게 하소서-이어령  2184
36   봄 비-이수복  2807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