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데기는 가라- 신 동 엽  
<늘푸른나무/문화산책/이달의 시/2022년 4월>


껍데기는 가라- 신 동 엽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 곰나루의, 그 아우성만 살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아사달 아사녀가
중립의 초례청 앞에 서서
부끄럼 빛내며
맞절할지니

껍데기는 가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

(신동엽·시인, 1930-1969)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