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하늘 아래 서면-강진규  
<늘푸른나무/문화산책/시감상/2021년 9월>

가을 하늘 아래 서면

강 진 규

가을 하늘 아래 서면
화살처럼 꽂히는 햇살에 맞아

아프고 부끄럽더라

얼마쯤 잊어버린 죄책감을 꺼내어
맑은 물에 새로이 헹궈
깃대 끝 제일 높이 매달고 싶더라

크신 분의 목소리가 내 귀에 대고
괜찮다
괜찮다고 속삭일 때까지
밤새워 참회록을 쓰고 싶더라

*강진규·시인(서울 출생)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