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9월의 약속-오광수  
<늘푸른나무/문화산책/한국시 감상/2021년 9월>

9월의 약속-오광수

산이 그냥 산이지 않고
바람이 그냥 바람이 아니라
너의 가슴에서, 나의 가슴에서,
약속이 되고 소망이 되면
떡갈나무잎으로 커다란 얼굴을 만들어
우리는 서로서로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 보자

손 내밀면 잡을만한 거리까지도 좋고
팔을 쭉 내밀어 서로 어깨에 손을 얹어도 좋을 거야
가슴을 환히 드러내면 알지 못했던 진실함들이
너의 가슴에서, 나의 가슴에서
산울림이 되고 아름다운 정열이 되어
우리는 곱고 아름다운 사랑들을 맘껏 눈에 담겠지

우리 손잡자
아름다운 사랑을 원하는 우리는
9월이 만들어놓은 시리도록 파란 하늘 아래에서
약속이 소망으로 열매가 되고
산울림이 가슴에서 잔잔한 울림이 되어
하늘 가득히 피어오를 변치않는 하나를 위해!

*오광수는 1986년 동인지 [대중시]로 데뷔했으며 ‘비동인’ 동인시집 『그들은 다만 걸었다』 등에 다수의 작품을 발표했다. 에세이집 『가수 이야기』 와 『낭만광대 전성시대』, 시해설집 『시는 아름답다』 를 펴냈다. 오랫동안 경향신문에서 기자로 일해왔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225   시 월-임 보 시인  131
224   가을 하늘 아래 서면-강진규  52
223   9월의 약속-오광수  86
222   8월의 기도-임 영 준  79
221   7 월-안 재 동  113
220   5 월-김 동 리/시인  96
219   4월 / 오세영  114
218   부활송 - 구상  128
217   봄은 왔노라-박인환  185
216   3월 1일의 하늘-박 두 진  138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