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크리스마스와 우리집-김 현 승  
<늘푸른나무/문화산책/이달의 시/2020년 12월>

크리스마스와 우리집-김 현 승

동청 가지에
까마귀 열매가 달리는
빈 초겨울 저녁이 오면
호롱불을 켜는 우리 집.

들에 계시던 거친 손의 아버지.
그림자와 함께 돌아오시는
마을 밖의 우리집.

은접시와
이층으로 오르는 계단은 없어도,
웃는 우리 집.
모여 웃는 우리 집.

소와 말과
그처럼 착하고 둔한 이웃들과
함께 사는 우리 집.

우리 집과 같은
베들레헴 어는 곳에서,
우리 집과 같이 가난한
마음과 마음의 따스한 꼴 위에서,

예수님은 나셨다,
예수님은 나신다.

* 동청(冬靑) : 사철나무

*김현승·시인,(1913-1975)-숭실대학교 교수로 강의하면서 시작활동을 하였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213   희망하는 기쁨 -홍 수 희  215
212   새 해- 구 상  141
211   크리스마스와 우리집-김 현 승  251
210   11월 / 오세영  175
209   11월이 전하는 말-반 기 룡  205
208   선암사 낙엽들은 해우소로 간다 -정호승  483
207   8월의 소망-오 광 수 시인  479
206   혹서일기 -박 재 삼-  477
205   7월이 오면-오 정 방  414
204   유월- 이 문 제  291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