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와 우리집-김 현 승  
<늘푸른나무/문화산책/이달의 시/2020년 12월>

크리스마스와 우리집-김 현 승

동청 가지에
까마귀 열매가 달리는
빈 초겨울 저녁이 오면
호롱불을 켜는 우리 집.

들에 계시던 거친 손의 아버지.
그림자와 함께 돌아오시는
마을 밖의 우리집.

은접시와
이층으로 오르는 계단은 없어도,
웃는 우리 집.
모여 웃는 우리 집.

소와 말과
그처럼 착하고 둔한 이웃들과
함께 사는 우리 집.

우리 집과 같은
베들레헴 어는 곳에서,
우리 집과 같이 가난한
마음과 마음의 따스한 꼴 위에서,

예수님은 나셨다,
예수님은 나신다.

* 동청(冬靑) : 사철나무

*김현승·시인,(1913-1975)-숭실대학교 교수로 강의하면서 시작활동을 하였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