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아침에-김종길  

<늘푸른나무/문화산책/2014년 1월>

설날 아침에-김 종 길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술과
한 그릇 국을 앞에 하였거든

그것만으로도 푸지고
고마운 것이라 생각하라.

세상은
험난하고 각박하다지만
그러나 세상은 살 만한 곳.

한 살 나이를 더한 만큼 
좀 더 착하고 슬기로울 것을 생각하라.

아무리 매운 추위 속에
한 해가 가고
또 올지라도

어린것들 잇몸에 돋아나는
고운 이빨을 보듯

새해는 그렇게 맞을 일이다.

*김종길(1926- )님은 시인이며 영문학자로 194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입선하여 등단했다. 《성탄제》(1969) 등 여러권의 시집이 있으며 한인시인협회장을 역임하였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