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유월- 이 문 제  
<늘푸른나무/문화산책/이달의 시/2020년 6월>

유월- 이 문 제

개구리 소리 자욱해지고 얕은 논물
기분 좋게 떨린다 저녁은 모낸 논 위로
교회당 종소리들 띄엄 던지게 한다
굴렁쇠 굴리며 달려나간 아이는
언덕길 위로 떠오르지 않고
아직 느슨한 어둠이 굴뚝으로
밥짓는 연기를 빨아마신다

귀에 들어간 물을 빼려
돌을 갖다댈 때의 따스함처럼

불이 들어오는 風景


(이문재·시인, 1959-)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였고, 현재 같은 대학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이다. 1982년 《시운동》으로 등단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206   혹서일기 -박 재 삼-  494
205   7월이 오면-오 정 방  425
204   유월- 이 문 제  307
203   말의 힘-황인숙  412
202   공포의 아침-박윤수  386
201   박윤수 시인의 '호수', '우정'  518
200   인생길-박윤수 시인  463
199   조옥동 시인의 '서시' 전문  365
198   사랑의 열차, 연원한 사랑-박윤수 시인  412
197   비와 눈-박윤수  293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