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 감상   ▒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김 종 원  
<늘푸른나무/문화산책/이달의 시/2019년 11월>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김 종 원 

세상을 산다는 게 문득 외로워져
집을 나와 겨울거리를 걸어보니
차가운 바람에 한기를 느끼며
그 동안 나의 몸을 따스하게 감싸주던
두터운 외투에게 고맙고,
외투가 없으면 춥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내 몸에게도 고맙다
사랑에 실패한 후
헤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사랑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이별에게도 고맙고,
쓰린 이별 덕분에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내 머리 위에서
무너지지 않고 든든하게 서 있는
푸른 하늘에게도 고맙다
푸른 하늘을 바라보다가
문득 흐려져, 비가 내릴 것 같은 하늘을 느끼며
인생을 산다는 건
행복하다가도, 문득 흐려질 수도 있다는 것을
몸소 알려준 하늘에게
다시 또 고맙고
그걸 느낄 수 있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주신
하나님께도 감사한다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이 세상은 고마운 것 투성이다. 

(김종원·시인, 1949-)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194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위한 사랑의 기도-이 채-  341
193   성탄절을 앞두고- 박 목 월 시인  381
192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김 종 원  348
191   11월이 전하는 말-반 기 룡  392
190   박윤수 제21회 해외문학상 대상 수상작-보슬비....  480
189   나의 9월은 -서 정 윤  419
188   너무 애쓰지 마세요.-저자 미상  479
187   들길에 서서- 신석정  489
186   8월의 시 -오 세 영  437
185   7 월-목필균  412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