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설을 곁들인 명화감상   ▒  

명화감상-폴 고갱의 <아이들과 함께 한 폴리네시아 여인>  

<늘푸른나무/명화감상/2013년 10월> 

폴 고갱(Paul Gauguin, 1848-1903)의 <아이들과 함께 한 폴리네시안 여인>(Polynesian Woman with Children)

 

38 ¼” x29 ¼”
Oil on canvas, 1901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미술사상 가장 철학적인 제목의 작품이라고 하는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라는 작품으로 잘 알려진 고갱은 그의 친근한 그림과 함께 그의 특이한 생애로 더욱 잘 알려져 있다. 1848년 파리에서 태어나서 증권브로커로 성공하였으나 중년에 그림에 몰두하면서 직장도 버리고 가족들과도 헤어져 도시의 문명을 벗어나 프랑스의 서부해변에서 자연을 벗삼아 작품활동을 하였다. 그는 마네, 드가, 르노아르, 피사, 밴 고흐 등과 같은 인상파 거장들과 교류하면서 영향을 주고 받았으나 그는 상징주의와 색상의 종합 등 자신의 개성적인 특성을 고집하면서 후기인상파나 상징주의 화가로 구분된다.

그는 1891년 물질주의적이고 인위적인 서구문명을 피해서 남태평양의 프랑스영토인 타히티를 찾았다. 그는 적도의 검푸른 자연풍광과 순박한 토착민들인 폴리네시안들에게 매료되어 그곳에 정착하고 작품활동을 하였으나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는 건강이 좋지 않았고 경제적으로, 정서적으로 굴곡이 심했다. 이곳에서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를 제작하기도 하였지만 자살을 시도하기도 하였다.

여기에 소개하는 시카고 미술관(The Art Institute of Chicago)에 소장되어 있는 <아이들과 함께 한 폴리네시안 여인>(Polynesian Woman with Children)은 고갱이 1901년 병든 몸으로 타히티에서 멀리 떨어진 태평양의 아투아나 섬으로 갔다가 2년 후인 1903년에 그곳에서 세상을 떠났는데 그곳에서 그린 유일한 그리고 그의 마지막 작품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의 다른 작품들과 달리(아래의 그림들을 참고하라) 전체적으로 매우 우울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도 잊혀지지 않는 인상을 풍기는 이 작품은 초록색이 곁들인 청색의 배경과 여인의 푸른색 옷이 어울려 푸른색으로 작품 전체를 감싸고 있다. 여인의 얼굴로 봐서는 안고있는 아이의 어머니라기에는 좀 늙어보이지만 아이를 자연스럽게 안고있는 모습으로 보아서는 모자관계일거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여기에서 일부 미술사가들은 고갱의 상징주의적 화법과 기독교신앙을 지적하면서 아기 예수와 마리아를 원주민 포리네시안의 모습으로 그린것이라고 설명하는가 하면 여인의 왼쪽손가락에 있는 결혼반지로 보아 어쩌면 고갱이 타이티에서 동거하던 여인과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그린 그림일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한다.

고갱은 1903년 아투아나 섬에서 54세로 세상을 떠나 그곳 공동묘지에 묻혔다.

그는 현대미술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특히 고흐, 마티스, 피카소 등과 같은 야수파, 입체파 화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전글 다음글    
84   명화감상-프랜시스 베이컨의 <루치안 프로이드에...  4693 01/25-17:36
83   명화감상-조르주 쇠라의 <아스니에르에서 수영하...  5101 01/25-17:27
82   명화감상-폴 고갱의 <아이들과 함께 한 폴리네시...  3634 10/29-20:02
81   명화감상-후안 그리스의 <파불로 피카소의 초상>  3509 10/29-19:57
80   조르즈 브라크의 <놀만디의 작은 항구>  2961 08/23-23:51
79   명화감상-앙리 드 툴루즈 로트레크의 <물랭루즈...  3776 08/23-22:38
78   명화감상-데이비드 호크니의 <미국인 예술품 수...  4811 06/23-21:30
77   명화감상-모딜리아니의 <퐁파두르 부인>  3498 04/30-16:41
76   명화감상-밀레의 <갖난 송아지를 데려오는 농부...  3571 04/30-16:35
75   명화감상-구스타브 카유보트의 <비오는 날의 파...  9399 04/30-16:2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